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대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연구진칼럼

HOME  > 연구원 소식 > 연구진칼럼

9/13 페이지 총 게시글 [123]

[사이언스 포럼] 대한민국 인재벨트와 지리적 한계선
출처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등록일 2015.07.29
자료 사진
홍성주
부연구위원
미래연구센터

대한민국에는 인재 벨트가 있다. 우수한 인재에 지리적 한계선이 있다는 말이다. 기업에서 인력을 채용할 때 연구개발 인재는 양재까지, 엔지니어는 수원과 오산까지만 지원한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주요 기업은 본사와 연구개발 조직을 서울에 설립하고, 핵심 생산시설을 수도권이나 근접지역에 짓는다. 지역에도 좋은 취업 자리가 있지만 우수한 인재가 취업을 위해 수도권에서 지역으로 가는 경우는 드물고, 그 지역에 정착하는 경우는 더욱 드물다.
 
안타깝게도 인재 벨트는 더 강화되는 추세다. 창업 붐은 대개 서울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지역의 일부 대학은 생존을 위해 캠퍼스를 수도권으로 이전한다. 최근 교육부가 학령인구 감소에 대비하여 학생 충원율이나 취업률을 지표로 대학 정원을 감축한다고 발표하자 학생 모집을 늘리기 위해 지역 대학이 자구책으로 택한 일이다.

 

지역 경제가 발전하려면 지역에서 인재를 키우고, 우수한 인재가 지역의 기업인이나 지도자로 성장하는 선순환 고리가 필요하다. 이는 지역주의나 연고주의와 같은 폐쇄적 방식을 뜻하지 않는다. 글로벌 시대에 맞는 개방형 선순환, 즉 지역 경제의 특정 목표를 중심으로 인재가 모이고 또 지역에서의 성장을 발판으로 지역 밖으로 진출하는 인재의 유동성(mobility) 증가에 기반한 성장을 뜻한다. 

 

이러한 선순환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다른 무엇보다 대학의 역할이 중요하다. 대학의 우수한 교육, 연구, 서비스 기능이 지역 경제와 맞물려 돌아갈 때 지역의 성장판이 열린다. 이것은 선진국의 주요 지역들이 대학을 중심으로 발전하는 방식과 동일하다. 예를 들어 독일의 대학은 지역의 기업과 연구소를 연결하는 혁신 클러스터의 중심지로 기능한다.

하지만 지금 한국의 대학은 그러한 기능을 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