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대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연구진칼럼

HOME  > 연구원 소식 > 연구진칼럼

5/13 페이지 총 게시글 [123]

유럽에서 시작된 ‘사회에 책임지는 과학기술’
출처 동아사이언스 바로가기 등록일 2017.03.23
자료 사진
성지은
연구위원
혁신정책연구본부

유럽에서 시작된 ‘사회에 책임지는 과학기술’

사회문제해결형 과학기술 거버넌스 제안 ③해외사례
 

과학기술에 대한 인식이 변하고 있다. 경제성장을 위한 도구에서 벗어나 넓은 의미의 ‘더 나은 사회’를 위한 도구로 봐야 한다는 시각이 널리 확대되고 있다. 유럽은 ‘사회에 책임지는 연구·혁신(RRI, Responsible Research and Innovation)’ 개념을 도입했다. 연구개발의 수요자를 산업에서 사회로 이동시키며, 연구개발의 사회적 책임성과 연구개발 과정에의 시민참여를 강조하는 개념이다. RRI는 기술진보에 대한 믿음을 버리지 않으면서 기술혁신의 부정적 영향에 대한 거버넌스를 갖추려는 노력이다.


●시민·이해당사자가 논의 참여한 ‘스파이스 프로젝트’


 ‘설국열차’라는 영화가 있다. 기상 이변으로 모든 것이 꽁꽁 얼어붙은 지구를 기차 한 대가 궤적을 따라 끝없이 달린다. 영화에는 지구온난화의 유일한 해결책으로 채택된 CW-7 가스 살포로 인해 지상의 모든 것이 얼어붙는 빙하기가 시작되었다는 내용의 인트로가 나온다. 지구를 구할 것으로 믿었던 기술이 지구에 재앙을 초래하여 인류가 멸망한 것이다.

 
영화 속 CW-7 가스와 비슷한 기술은 현실에도 있다. 영국연구위원회는 지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