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대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연구진칼럼

HOME  > 연구원 소식 > 연구진칼럼

15/15 페이지 총 게시글 [144]

[특별기고] 기초과학이 사는 길…열정·지원·사회적 환경
출처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등록일 2012.10.11
자료 사진
민철구
선임연구위원
과기인재정책센터

가을이 깊어지면 이른바 '노벨상 시즌'이 된다. 며칠 전 발표된 노벨 생리의학상에 일본인 과학자가 포함됐고 일본의 19번째 수상자라는 설명을 들으면서, 착잡함과 함께 우리나라의 기초과학의 미래와 발전방향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본다.

 

최근에 발표된 IMD(스위스 국제경영원) 경쟁력지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국가경쟁력은 세계 22위에 그치고 있지만 기술경쟁력은 세계 14위, 과학경쟁력은 세계 5위에 랭크될 정도로 매우 높은 수준이다.

 

그러나 우리가 체감하는 기초과학의 수준은 결코 세계 10위 수준에도 못 미치는 것이 아닌가하는 의구심이 든다. 이를 뒷받침하는 것이 바로 노벨과학상 수상 경력이 없는 우리의 현실이다.
 
기초과학이란 무엇인가? 기초과학은 그야말로 모든 과학기술의 기본적 원리를 추구하는 '원초적' 과학으로 개인의 창의적 업적을 추구하는 학문이다. 과학자의 열정, 정책지원, 사회적 환경 등 3가지가 바로 기초과학이 융성하는 조건이 된다.
 
기초과학이 사는 길에서 제일 먼저 꼽히는 것이 과학자의 열정이다. 나만의 길을 굳굳하게 걷는 배짱과 용기, 그리고 탐구에 대한 무한한 도전의식이 그 요체이다. 다만 최근의 추세는 '나홀로' 보다는 '나와 너'가 중요하며, 타인과의 교유를 통한 지식의 응용과 융복합적 지식 창출이 강조되고 있다.
 
기초과학 융성을 위한 2번째 조건은 정책적 지원이며, 그 핵심은 과학자의 헌신적 탐구에 비례한 연구비 지원이다. 기초과학은 경제학에서 말하는 일종의 공공재(Public goods)이며, 나의 연구 성과가 나보다는 이웃에 더 많은 기여를 하는 속성을 갖고 있다. 따라서 이 같은 '공익사업'을 담당하는 과학자에 대한 재정지원은 너무나도 ....

연구진칼럼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3 [한국 기업 안전한가] 순환출자는 한국적 현상인가 이우성 2012.08.31 1859
2 [디지털포럼] 우주는 국제정치의 새로운 무대 조황희 2012.04.29 1790
1 장래와 징조를 살핀 조선 최고의 군주 세종 박성원 1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