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대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연구진칼럼

HOME  > 연구원 소식 > 연구진칼럼

11/12 페이지 총 게시글 [120]

[사이언스 포럼]과학기술을 통한 빈곤문제 해결
출처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등록일 2014.03.26
자료 사진
이우성
연구위원
글로벌정책본부

우리나라는 경제개발협력기구(OECD)의 개발원조위원회(DAC)에 공식 가입함으로써 국가적 차원에서 개발도상국가 빈곤 문제 해결과 국가 발전을 위한 유무상 원조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2015년까지 국내총생산(GDP)의 0.25%까지 우리나라의 개발원조자금을 늘리겠다고 천명했다. 과거 우리나라가 비정부기구(NGO)의 빈곤구제 사업을 중심으로 펼치던 개발원조사업은 차츰 전문영역별 사업으로 확대되고 있다.
 
사실 과학기술을 통한 개발원조사업은 몇몇 선진국과 국제 NGO들을 통해서 이미 시행돼 온 선례들을 가지고 있다. 캐나다의 경우 캐나다 국제개발연구센터(IDRC)를 통해서 과학기술과 관련된 공적개발원조(ODA)프로그램을 수행하고 있다.
 
일본 원조청(JICA)의 경우에는 문부과학성 산하의 일본과학기술연구기관들과 협력해 개발도상국가의 연구개발(R&D) 자금지원과 위탁사업의 수행, 개도국 연구허브 구축 및 인적자원 개발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영국, 미국, 스웨덴, 독일 등의 국가에서 개발도상국가들의 과학기술체계 수립을 지원하고 연구자금 지원과 연구역량ㆍ인적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훈련과 장학금 사업 등을 시행해 오고 있다.

 

우리나라도 2000년대 초반부터 과학기술을 통한 개발원조사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개도국에 과학기술전문가를 파견하는 TPC(Techno-Peace Corp) 사업과 개도국의 대학, 연구소와 국내 대학, 연구기관들과의 협력연구사업들을 지원하는 개도국과학기술협력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적정기술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확대되면서 지난해부터 개발도상국가들의 빈곤 해결에 필요한 기본적인 물 문제, 에너지 문제, 환경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한 개도국 적정기술 연구센터 설립 사업들을 시행하고 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