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대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연구진칼럼

HOME  > 연구원 소식 > 연구진칼럼

10/13 페이지 총 게시글 [123]

[DT광장] 세계로 가는 `새마을 ODA`
출처 디지털타임스 바로가기 등록일 2014.11.06
자료 사진
이우성
연구위원
글로벌정책본부

적정기술을 활용한 새마을 ODA(공적개발원조)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새마을 ODA 사업은 마을단위의 종합적인 개발을 위한 우리나라의 본격적인 프로그램 사업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할 수 있다. 기존의 원조사업들이 개별 사업간 연계성이 낮은 분절화 현상이 높다는 지적을 극복하고 단위 프로젝트가 아닌 프로젝트간 연계를 강조한 종합적 프로그램 사업을 운영한다니 고무적이다. 개도국 마을이라고 하는 소규모 지역이라고 하더라도 경제사회문화 측면에서 종합적인 발전모형이 갖추어지지 않는다면 궁극적인 마을의 변화를 보기 어렵다. 그런데 새마을 사업이 갖는 의식개혁운동과 소득증대운동, 환경개선운동, 보건위생운동, 교육운동, 소규모 에너지원 인프라 등의 종합적 접근법을 갖추고 여기에 개도국의 마을환경에 맞춤화된 적정기술을 활용한다고 하니 매우 바람직한 접근법이다.

 

적정기술의 핵심은 개도국 마을 사람들의 의식개혁에 있고 자신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혁신' 활동을 개도국 주민 스스로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측면에서 탁월한 방법론인데 이를 새마을 ODA 사업 전반에 적용하여 활용할 수 있다면 매우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적정기술을 활용한 새마을 ODA 프로그램 사업이 개도국 주민들의 생명과 삶을 보다 풍요롭게 하기 위하여 몇 가지 방향성을 제언해 본다.

 

적정기술이 혁신의 한 형태라고 보았을 때 기술혁신과정에 대한 연구가 보여주는 시사점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연구결과들은 성공하는 기술혁신과 그렇지 않은 기술혁신의 중대한 차이점이 수요자의 필요를 반영하는 기획단계와 제품의 사업화 단계에 얼마나 많은 비용과 인력을 투입했느냐에 달려있다고 말한다. 실제 성공한 제품이나 실패한 제품이나 R&D 자체, 제품개발 자체에 투입되는 연구개발비용이나 인력은 대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