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대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연구진칼럼

HOME  > 연구원 소식 > 연구진칼럼

10/15 페이지 총 게시글 [141]

[사이언스 포럼] 한국 과학기술에 필요한 공감형 리더십
출처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등록일 2016.01.27
자료 사진
홍성주
부연구위원
미래연구센터

한국 과학기술 50년이다. 현대적인 조직과 제도를 갖춘 과학기술이 1966년 한국과학기술연구소(KIST)의 설립에서 시작되었다고 보기 때문이다. 한국 경제의 압축 성장만큼 과학기술 50년의 발전은 놀랍다. 우리나라 연구개발비 총액은 1970년 105억 원에서 2014년 63조 원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연구자 수는 1만 명에서 43만 명 규모로 성장했다.
 
한국 과학기술의 급격한 발전은 어떻게 가능했을까? 성공 요인의 하나로 과학기술 리더십이 꼽힌다. 발전 초기(1960~1970년대)에는 대통령의 과학기술 리더십이 중요했다. 가난한 나라가 제한된 국가 자원을 과학기술에 배분하는 것은 최고 통치자의 결단에 의존한다. 그런 점에서 박정희 대통령의 과학기술 리더십은 높은 역사적 평가를 받는다.

성장기(1980~1990년대)에는 과학기술 행정가의 리더십이 주목을 받았다. 연구 사업이나 과제, 조직, 인프라 등 과학기술 활동의 자원을 확보하는 행정 역량이 필요했던 것이다. 성숙기(2000년대 이후)에는 조정형 과학기술 리더십이 부상했다. 과학기술 규모가 성장하면서 이해관계 조정 및 늘어나는 연구개발 자원의 적정한 배분 문제를 풀어야 했다.

 

2016년은 지난 50년을 성찰하며 한국 과학기술의 새로운 항해를 도모해야 할 시점이다. 과학기술에 대한 위기론이 심심치 않기 때문이다. 위기론의 핵심은 세 가지다. 하나는 과학기술에 대한 투자 대비 성과에 대한 회의론이다. 둘째는 과학기술이 국내적 시스템에 안주해 국제적으로 고립된다는 우려다. 셋째는 추격형 성장 이후 대안의 부재다. 지난 수년간 과학기술 위기론이 축적됐으며 정부의 어떠한 시도도 이러한 위기론을 완화하거나 해소하지 못했다.

과학기술 50년의 역사를 통해 세 가지 위기론을 관통하는 구조적 모순을 볼 수 ....